1천2백억 피해 전남 구례, ‘특별재난지역 선포’

文 대통령 12일‘눈으로만 봐도 특별재난지역’, 13일 특별재난지역 선포, 12일 23시 추정피해액 1268억원, 쓰레기만 치워도 끝 없는 상황, 긴급 상수도 복구·방역대책 강구, 민·관·군 하루 2천명 투입

월간지리산 | 기사입력 2020/08/13 [16:47]

1천2백억 피해 전남 구례, ‘특별재난지역 선포’

文 대통령 12일‘눈으로만 봐도 특별재난지역’, 13일 특별재난지역 선포, 12일 23시 추정피해액 1268억원, 쓰레기만 치워도 끝 없는 상황, 긴급 상수도 복구·방역대책 강구, 민·관·군 하루 2천명 투입

월간지리산 | 입력 : 2020/08/13 [16:47]

 1천2백억 원대의 수해피해를 입은 전남 구례군이 13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다.

 

지난 12일 구례 5일시장 등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눈으로만 봐도 특별재난지역 선포 대상”이라며 신속한 행정·재정 지원을 약속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구례 등 11개 지자체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구례군은 전체 1만 3천 가구 중 10%에 달하는 1,184가구가 침수 피해를 입고 이재민 1318명이 발생했다. 총 피해액은 1268억원으로 추정된다.

 

농경지 421ha가 물에 잠기고 가축 3650마리가 피해를 입었다. 구조된 가축들도 지속적으로 폐사하고 있는 실정이다. 상가 157동이 침수피해를 입었으며 상가 당 최소 피해액은 평균 3천만원으로 예상된다.

 

구례군에는 수해피해 발생 후 하루 평균 2천명의 인력이 투입되어 복구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나 피해규모가 워낙 커 민간시설 복구율이 10%도 되지 않는 상황이다.

 

자원봉사자와 행정·소방·경찰 공무원 1천4백명과 군 장병 600명이 피해가 심각한 구례읍 5일시장과 양정마을을 중심으로 쓰레기를 치우고 있으나 막대한 피해규모에 인력이 부족한 실정이다.

 

김순호 구례군수는 “건물에서 물에 불은 물건들을 꺼내고 쓰레기를 치워도 치워도 끝이 안 보이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더불어“많은 자원봉사자와 군 장병께서 복구에 함께 해주고 있지만 피해 규모가 워낙 커 대부분의 가구는 손도 못 대고 있다”며 “순차적으로 모든 수해피해자들이 도움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구례취수장을 긴급복구하여 13일 오후 상수도 공급율은 80%이다. 그러나 침수지역 청소 등에 많은 물이 사용되어 일부 지역은 단수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구례읍 지역은 탁도가 높아 음용은 불가능하고 생활용수로만 사용가능하다.

 

방역에도 비상이 걸렸다. 침수지역은 장티푸스 등 수인성 및 식품매개 감염병 발생 위험이 높다. 구례군 보건의료원과 11개 지역 보건소, 군부대 등이 취약지역에 대한 방역을 추진하고 있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이재민이 대피소에 입소할 때 열 체크를 진행하고 손소독제와 마스크를 지급하고 있다.

 

상하수도 사업소, 종합사회복지관 등 공공시설 67개소가 물에 잠기며 기능을 잃었다. 구례군은 중장비 1일 140대를 동원하여 도로, 제방 등에 대한 긴급복구를 진행하고 있다.

 

김순호 구례군수는 “특별재난지역 지정으로 복구 작업에 숨통이 트였으나 여전히 갈 길이 먼 상황”이라며 “자원봉사자와 군 장병들의 많은 참여를 부탁드린다”라고 호소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1천2백억 피해 전남 구례, ‘특별재난지역 선포’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