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문화재 산청 신등 단계 옛담장 비 갠 후 풍경

월간지리산 | 기사입력 2020/09/09 [09:42]

등록문화재 산청 신등 단계 옛담장 비 갠 후 풍경

월간지리산 | 입력 : 2020/09/09 [09:42]

 9일 오전 가을을 재촉하는 비가 내린 뒤 개기 시작한 산청군 단계마을의 옛 담장이 싱그러운 풍경을 연출하고 있다.

  

신등면에 위치한 단계마을 돌담길은 2006년 등록문화재 제260호로 지정돼 보존·관리하고 있다.

 

단계마을 옛 담장은 토석담이 주류를 이루며 전형적인 촌가옥들과 어우러져 독특한 풍경을 자아낸다.

 

  © 월간지리산

 

  © 월간지리산

 

  © 월간지리산

 

  © 월간지리산

 

  © 월간지리산

 

  © 월간지리산

 

  © 월간지리산









 

  • 도배방지 이미지

등록문화재 산청 신등 단계 옛담장 비 갠 후 풍경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