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양군 코로나19 확진자 모두 완치 퇴원

28일 최종 2명 퇴원·자가격리도 모두 해제, 지난 14일 이후 추가 확진자 없어

월간지리산 | 기사입력 2020/09/29 [15:59]

함양군 코로나19 확진자 모두 완치 퇴원

28일 최종 2명 퇴원·자가격리도 모두 해제, 지난 14일 이후 추가 확진자 없어

월간지리산 | 입력 : 2020/09/29 [15:59]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돼 병원치료를 받아오던 함양군민 모두가 무사히 퇴원했다. 아울러 함양지역 내 감염은 14일 이후에는 발생하지 않고 있다.

 

29일 함양군에 따르면 지난 11일 함양지역 내 코로나19 최초 확진자 발생 이후 감염이 6명으로 늘어나면서 한때 지역 내 대규모로 확산을 우려했었지만, 군민의 적극적인 협력과 방역당국의 계획적인방역으로 추가 확산을 막을 수 있었다.

 

지역 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라 직·간접 접촉자 등 1,120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330여명이 자가격리 되었다. 이번 함양 2번~7번 확진자를 대상으로 역학 감염 원인을 찾고자 노력 했으나 지역 내 최초 감염자의 감염 경로를 현재까지 찾을 수 없었다라고 경상남도 역학조사관이 전했다.

 

확진자 6명은 마산의료원에서 치료를 받아 왔으며 28일까지 치료를 받던 2명이 마지막으로 완쾌되어 무사히 퇴원했다. 또 자가격리 또한 29일 낮 12시를 기해 모두 해제됐다.

 

군은 추가 감염 위험성이 없어 해당 확진자의 동선 정보는 비공개로 전환하고, 퇴원자에 대해서도 기침·발열 등 증상발생 군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 안내드리고, 지속 모니터링 할 계획이다.

 

서춘수 군수는 “지역 내 첫 발병이후 군민들이 방역당국의 협조요청에 잘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운동 등을 잘 준수하여 주신 결과 지역 내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고 모두 완치되어 일상생활로 복귀하게 되었다”라며 “추석 연휴가 코로나19 확산과 감소의 갈림길이 될 것이라며, 이번 추석은 가족과 고향의 안녕을 위해 비대면으로 보내고, 거리두기와 생활 방역수칙도 철저히 지켜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함양군은 추석연휴기간 코로나19 대응과 응급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한 비상근무체계를 구축하는 등 철저한 대응체계에 돌입하는 등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함양군 코로나19 확진자 모두 완치 퇴원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