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군 농작물 야생동물 피해예방 총력 기울인다

11월까지 피해방지단 운영…절차간소화·ASF 대응

월간지리산 | 기사입력 2021/04/14 [10:09]

산청군 농작물 야생동물 피해예방 총력 기울인다

11월까지 피해방지단 운영…절차간소화·ASF 대응

월간지리산 | 입력 : 2021/04/14 [10:09]

산청군은 야생동물로 인한 수확기 농작물 피해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을 예방하기 위해 ‘유해야생동물 피해방지단’을 운영한다.

 

군은 오는 11월30일까지 8개월 간 30명의 모범 전문수렵인으로 구성된 피해방지단을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피해방지단은 기간 동안 주·야간으로 멧돼지, 고라니, 까치, 직박구리 등 유해야생동물 포획 활동 및 구제활동을 벌인다.

 

군에 따르면 그동안 유해야생동물 포획을 위해서는 신청서를 직접 군에 제출·신청해 허가를 받아야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군은 이 같은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운영기간 동안 피해농가가 전화로 해당 읍면에 신고할 수 있도록 절차를 간소화 했다.

 

이에 따라 피해농가 신고→해당읍면 신고 접수→피해방지단 통보→피해현장 즉시 출동→포획조치 등 빠른대처가 가능해졌다.

 

산청군은 지난해 4월부터 올해 3월까지 농작물피해예방 및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방지 활동을 펼쳐 멧돼지 1564마리, 고라니 11마리 등을 포획했다.

 

군 관계자는 “우리 지역 농업인들이 땀 흘려 키운 농작물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포획활동에 힘쓸 것”이라며 “특히 인명사고나 가축피해 등 한 건의 안전사고도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수칙과 총기관련 지침을 준수하도록 잘 관리·안내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산청군은 야생동물로 인한 농작물 피해를 줄이기 위해 태양광 전기목책과 철선 울타리 등 피해예방시설 설치 지원 사업에도 올해 5억원을 투입하는 등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산청군 농작물 야생동물 피해예방 총력 기울인다 관련기사목록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