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양 남계서원, 세계유산 등재 인증서 받아

한국의집서, 서춘수 함양군수 등 7개 지자체장 등 참여, 보존관리·활용계획 등 발표

월간지리산 | 기사입력 2019/09/06 [15:59]

함양 남계서원, 세계유산 등재 인증서 받아

한국의집서, 서춘수 함양군수 등 7개 지자체장 등 참여, 보존관리·활용계획 등 발표

월간지리산 | 입력 : 2019/09/06 [15:59]

경남 함양군의 남계서원이 ‘한국의 서원’ 세계유산 등재 인증서를 전달받았다.

 

함양군은 지난 5일 오후 2시 서울시 한국의 집 취선관에서 열린 한국의 서원 세계유산 등재 기념식에서 서춘수 함양군수가 정재숙 문화재청장으로부터 세계유산 인증서를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지난 7월 6일 아제르바이잔 수도 바쿠에서 열린 제43차 세계유산위원회 총회에서 함양 남계서원을 비롯한 한국의 서원이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것을 기념하기 위해 열렸다.

 

이번에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한국의 서원’은 함양 남계서원을 비롯해 대구 도동서원, 안동 도산서원·병산서원, 영주 소수서원, 경주 옥산서원, 장성 필암서원, 정읍 무성서원, 논산 돈암서원 등 9곳이다.

 

이날 행사는 세계유산 ‘한국의 서원’ 등재 추진경과 보고에 이어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한국의 서원에 대한 보존관리 및 활용계획을 문화재청 보존정책과에서 발표했으며, 세계유산 등재에 이바지한 통합보존관리단에 대한 감사장 전달, 등재인증서 전달, 기념촬영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번 인증서 전달식을 통해 남계서원을 비롯한 9개 서원이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됐음을 널리 알렸으며, 많은 사람들이 세계유산에 포함된 서원들을 찾아 둘러보고 관광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서춘수 함양군수는 “우리 남계서원이 인류 전체를 위해 보호해야 할 보편적 가치가 있는 유산으로 인증 받은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라며 “앞으로 남계서원의 가치를 널리 알리는 것은 물론 온전히 후대에 물려줄 수 있도록 보존 관리에 힘을 쏟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경남에서 유일하게 문화유산에 등재된 함양 남계서원(灆溪書院)은 우리나라에서 두 번째로 건립된 서원으로 1552년(명종 7)에 개암(介菴) 강익 선생이 함양군수의 지원을 받아 일두(一蠹) 정여창(1450~1504) 선생을 제향하기 위해 창건했으며, 서원 앞의 시내 이름을 따 ‘남계(灆溪)’로 사액 받은 조선의 2번째 사액 서원으로 조선시대 서원의 건축 유형을 대표하는 서원이다.

 

또한 오늘날까지 현존하고 있고 제향, 강학, 교류공간을 종축에 배치한 최초의 서원이자 ‘전학후묘’ 전통서원의 건축유형을 대표하는 곳으로 이후 대원군의 서원철폐령에도 훼손되지 않은 채 꿋꿋하게 자리를 지키며 원형을 잘 보존하고 있다.

▲     © 월간지리산

 

▲     © 월간지리산

 

▲     © 월간지리산

 

▲     © 월간지리산

  • 도배방지 이미지

함양 남계서원, 세계유산 등재 인증서 받아 관련기사목록
광고
PHOTO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