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 한파속 남원시 달빛고원 인월면에 착한 건물주

월간지리산 | 기사입력 2020/03/10 [15:26]

코로나 19 한파속 남원시 달빛고원 인월면에 착한 건물주

월간지리산 | 입력 : 2020/03/10 [15:26]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른 소상공인 피해가 확산되면서 점포 임대료를 감면하는 이른바 ‘착한 건물주 운동’ 이 남원시 달빛고원 인월면에서도 확산되고 있다.

 

코로나 확산에 따른 국민적 공포로 인해 소비가 위축되면서 어려움이 커져만 가던 상인들은 마음씨 착한 건물주 덕분에 한시름을 덜 수 있게 됐다.

 

인월면 맛집으로 소문난 샤리와 이화커피숍의 주인 최재식은 임차인들이 어려움을 겪자 자신이 소유한 상가 2곳의 임대료를 3월 한 달 감면해주기로 했다.

 

최재식은 "어려운 시기에 이웃과 고통을 함께 나누고자 한 결정으로 힘든 시기를 함께 이겨나갈 수 있길 바란다." 고 밝혔으며, 인월면 관계자는 "착한 경제 바람이 위기 극복의 원동력이 되어 비 온 뒤에 땅이 더 굳어지는 기회가 될 것으로 믿는다." 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코로나 19 한파속 남원시 달빛고원 인월면에 착한 건물주 관련기사목록
광고